서브컨덴츠 시작

방장스님법어

세계문화유산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중봉성파 큰스님 법어

허공과 같은 수행자의 삶

경자년 동안거 결제법어 - 중봉성파(영축총림통도사방장)



총림대중이 삼동결제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산문출입을 삼가며 본분사를 해결하기 위해 육화로 화합하며 정진하게 되었습니다. 성성하게 화두를 참구하며 수행하는 가풍은 참으로 수승한 일입니다.
증애와 시비에 끄달리지 않고, 각자가 맡은 최소한의 소임으로 화두참구에 전념하여 무위를 체득하고 대자유인이 되어야 합니다.

수행자에게 역경은 좋은 스승이자 도반입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점검하는 기준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역경에 흔들리지 않고 정진해야 하며 이를 득력처로 삼아야 합니다. 그러한 까닭에 제불조사님께는 바라밀실천을 통해 깨달음을 이루셨습니다.

세간의 근심스러운 일은 삼독심이 만들어낸 그림자입니다. 질병의 고통과 대립은 반야지의 밝은 빛이라야 해소시킬 수 있습니다. 무명업장이 소멸되면 진여자성은 저절로 드러나게 되고, 진여자성에는 일체의 어려움이 가까이하지 못합니다. 불법 안에서 세간의 문제를 해결하는 일이 최선이 되는 이유입니다.